당 사이트는 전자책 및 인쇄본도서 판매 그리고 영상강좌(아카데미)를 전문적으로 제공합니다.




▶시작페이지(메인화면) 가기◀
▶한국문학방송 바로가기◀
전자책종이책(새책)작가 응접실커뮤니티
회원가입 ID/PW찾기


★문의: 010-5151-1482
시 인기순위
[전자책] 숲길을...
[전자책] 난 당...
[전자책] 사랑해...
[전자책] 예순 ...
[전자책] 배꼽 /...
[전자책]룻의 고...
[전자책] 나 어...
[전자책] 인생역...
[전자책]이 가슴...
[전자책]비어 있...
[전자책]물증(物...
[전자책] 한강 ...
[전자책]이슬방울...
[전자책] 바람의...
[전자책] 북극성...
아래아한글 MS워드
MS엑셀 훈민정음
파워포인트 아크로벳리더
 
 
 
 
 
[전자책] 사두봉 신화 / 진을주 연작시집
 
분류 전자책 >
등록일 2024년 06월 02일 판매자 kswpoet
구매 (결제미결건 포함) 0건 조회수 40회
자료번호 #0002341 가격 5,000원
키워드 : 진을주, 사두봉, 신화
기본정보
컬러 사이즈 DPI 제작툴 형식 판매가 파일크기
정보없음 600 * 900 정보없음 정보없음 TXT 5,000원 414Byte

상세이미지

상세설명
◑ 이 책은 전자책으로, 구매(결제)시 바로 열람이 가능합니다.

--------------------------------------------------------------------


사두봉 신화 
진을주 연작시집 (전자책) / 한국문학방송 刊 



  詩는 인간의 元型을 그리는 마음이라고 한다. 인간의 원형이란 자연을 말함일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詩랍시고 언어에 매달리며 밤을 지새워도 그 자연 그 인간의 원형이 나타나 준 일은 없다.
  그러나 무표정하기 그지없는 지하철 속에서 또는 종로나 퇴근길의 인파에 밀려가면서 아니면 매정한 타인들의 사나운 말소리를 들으면서도 문득문득 고향의 사두봉 능선이 마음속에 어른거리고, 그 사두봉 능선과 더불어 뭔가 친밀해지고 싶은 것은 이상한 일이다. 그래서 이따금 그러한 나를 부정적으로 회의해 보기도 한다.
  현실의 패배자라기보다도 너무 과거에 사로잡히기 쉬운 내가 보기 싫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그때마다 인간은 얼마만큼 현실적일 수 있고, 얼마만큼 과거적인가, 도대체 사람을 사람답게 움직이고 생각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하고 추구해 보고 싶은 것은 나만이 아닌 것 같다.
  사람은 누구나 현실에 쫓고 쫓기며 바쁘게 주어진 삶의 일정을 채워나가고 있지만, 결코 누구도 그러한 현실에 스스로의 살아있는 모습을 내던지고 녹여 버릴 수는 없기 때문이다.
  시인들은 자연을 노래한다면서 곧잘 고향의 산천을 그린다.
  자연은 누구에게나 대상화할 수 없는 우리 스스로의 구체적인 실체이고, 고향의 산천이야말로 우리의 마음이 어려 있는 무늬이자 살결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나는 어쩐지 좀더 친밀하고 좀더 자상한 나의 자연을 찾고 싶어졌다.
  고향의 산천도 그려봤고 노래해 왔지만, 그것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나의 고향은 아닌 것 같다.
고향이 그리워 고향을 찾을 때마다 늘 실망하고 오히려 마음의 고향을 잃은 마음으로 돌아오게 되듯이, 고향의 산천을 그리면 그릴수록 고향과 나의 자연은 멀어만 지는 것이다.
  그리하여 내가 사두봉 신화를 찾기 시작한 것은 1983년의 시집 『슬픈 눈짓』을 출간하면서였고, 그러한 나의 새로운 마음의 행로는 너무도 당연한 일인지 모른다.
  시인에 있어서 무엇보다도 고향 의식은 어디까지나 몸에 젖은 말, 마음을 저리게 하는 나 스스로의 고향의 말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기 비롯했기 때문이다.
어떤 의미에서 詩라고 하는 언어 표현은 적어도 의미 전달이라는 점에서는 오히려 언어의 본질까지도 때로 무시하고 뛰어넘으면서까지 초인간적인 세계와의 교감을 기구하는 생명의 제의적祭儀的 발산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 같다.
  우리는 분명히 문명을 구가하면서 생활의 모든 것이 과학적으로 변모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러나 아직 그 과학 문명에서 인간으로서의 실존을 향수할 수 없고, 생명 그 자체가 과학 이상의 진실을 요구하는 이상 詩야말로 가장 인간적인 가치 표현일지도 모른다.
  詩라고 하는 이 한 문자가 가리키고 있는 그대로 言과 寺의 구조적인 만남 자체가 이미 말의 제의祭儀를 뜻하고 있는 것이지만, 현대사는 확실히 갈수록 미묘하게도 시만이 거의 유일하게 문명으로부터 인간의 실존을 지켜나가려고 하는 문명에서 제의형식祭儀形式이자 인간의 내적 열망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보는 눈에 따라서는 나의 이 사두봉 신화 속의 시편들을 실없고 허망하기 짝이 없는 샤머니즘의 넋두리로 생각할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시에 눈이 뜨이기 시작한 대학 시절부터 결국 시란 언어를 초월한 인간 존재의 충동에 지나지 않는다고 믿고 있고, 神 지피지 않고서는 그러니까 신명나지 않고서는 그 어떤 언어도 존재의 의의가 없는 인간의 정신적인 지향성이라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시적 정신의 자유에서만 우리는 우리의 모든 삶이 생명감을 얻고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도 주장하고 싶은 나의 시관詩觀이요, 인간관이다.
  실상 같은 언어 활동이면서도 시적 언어를 다른 모든 커뮤니케이션의 언어 활동과 동일시하는 가치의 혼동은 아직 없는 것 같다. 그러면서도 시적 언어를 합리적인 언어 활동의 한 가지로 생각하고자 하는 것도 현대 문화의 일반적인 성향이 아닐까 여겨진다.
  마치 기독교의 ‘삼위일체적신관三位一體的神觀’이나 ‘성찬聖餐 미사’ 등의 제의형식祭儀形式을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도 같다.
  어째서 그러한 신화적神話的인 제의내용提議內容들은 합리적으로 현대 문화가 거리낌없이 수용하는데, 유독 우리의 민족적인 신화들은 한결같이 샤머니즘으로 낙인을 찍고 배척해야 하는 것일까.
  하나는 詩라고 하는 문학예술의 한 장르로서, 또 후자들은 종교 신앙이라는 특전에 있어서 보호받을 권리가 있고, 우리의 민족적인 신화에 대해서는 그 어느 것을 막론하고 가혹하게 학대받아야 하는가.
  물론 사두봉 신화는 우리의 민족 신화를 대표할 만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사두봉 신화는 분명히 우리 민족 신화가 갖는 본질적 요소를 거의 빠짐없이 갖추고 있고, 또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헤아릴 수 없는 역사를 통해서 우리 민족의 삶의 지혜가 되어오고 있듯이 사두봉 신화는 그 민족 신화의 내용과 형식의 모든 면에 있어서 내 고장의 삶의 생산적인 지혜가 되어왔다는 사실이다. 어떤 종교에 못지않게 사두봉 신화는 긴 역사의 우여곡절을 통해서 내 고향의 삶을 지켜보고, 삶의 의지와 슬기를 불어넣으며 무엇보다도 친밀하고 유익한 가치로서 벗이자 스승이 되어오고 있는 것이다.
  그러기 때문에 이 사두봉 신화의 한 권 시집은 단순한 고향 의식의 산물도 아니요, 또한 샤머니즘에 대한 예찬이거나 복고적인 취미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나는 오직 이 사두봉 신화의 노래들을 통해서 나의 고향 사람들이 어떤 가치 의식과 삶의 감정으로 수천 년간의 공동체 생활을 영위해 왔으며, 어떻게 분화 발전해 왔는가를 애정의 눈으로 지켜보고 싶을 뿐이다.
  그리하여 아직도 이른바 시적 언어로서나마 연연히 흐르고 있는 민족의 신화적인 숨결을 돌이켜보고 싶을 따름이다.
― <서문> 


  - 차    례 -        

서문 

제1부 
사두봉의 아침 
왼눈(샘) 
오른눈(샘)  
風葬 
당신의 還生 
茂長土城 
고리포 해당화 
茂長 당산제 

제2부
南山 소쩍새 소리 
여시뫼봉 
喪輿집 
반고갯재 서낭당 
안진머리 대목장 
당갈봉사 뛔기 소리 
애깃보 
각시바위 
벼락바위 
장방촌 초분 

제3부
터주神 
成主神 
조상神 
조왕神 
부엌神 
三神 
우물귀신 
天神 
地神 
山神 
水神 
農神 
불의 神 
수문장神 
男神 
女神 
天然痘神 
廣大神 
時神 
方位神 
煙燈神 
帝釋神 
風神 
雷神 
白巫神 
黑巫神 
몽달귀신 
손각시귀신 
수렁귀신 
구렁창 차일귀신 
간짓대귀신 

제4부
소망귀신 
메기굿 
입춘굿 
소놀이굿 
도당굿 
별신굿 
씻김굿 
서낭굿 
안택굿 
조상굿 
牟陽山城 
사두봉의 밤 

□ 해설
진을주陳乙洲와 무속 신화의 의미 





[2024.06.01 발행. 183쪽. 정가 5천원]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위 정보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전재및 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하단의 저작권 침해신고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전자책(단행본) 출간 작가 베스트 35]

(작가명을 클릭하면 별도 창으로 열립니다)
(2022.04.20 기준 / 전체 전자책 출간작가 320인, 전제 출간 종수 1,450여종 중 '베스트 32')
이옥천 시인
이옥천 시인
83종 출간
최두환 작가
최두환 작가
65종 출간
김은자(초연) 작가
김은자 수필가
64종 출간
이철우 시인
이철우 시인
44종 출간
황장진 수필가
황장진 수필가
43종 출간
김연하 시인
김연하 시인
34종 출간
이영지 시인
이영지 시인
34종 출간
최선 작가
최선 작가
34종 출간
이정님 작가
이정님 작가
24종 출간
김여울 작가
김여울 작가
24종 출간
김사빈 작가
김사빈 작가
22종 출간
송귀영 시인
송귀영 시인
22종 출간
김순녀 소설가
김순녀 소설가
19종 출간
변영희 소설가
변영희 소설가
19종 출간
권창순 작가
권창순 작가
18종 출간
이규석 수필가
이규석 수필가
18종 출간
최택만 작가
최택만 작가
17종 출간
김진수 소설가
김진수 소설가
16종 출간
이정화 시인
이정화 시인
15종 출간
예시원 시인
예시원 시인
15종 출간
손용상 소설가
손용상 소설가
14종 출간
정송전 시인
정송전 시인
14종 출간
정선규 작가
정선규 작가
14종 출간
양봉선 동화인
양봉선 동화인
13종 출간
류준식 시인
류준식 시인
13종 출간
이기은 시인
이기은 시인
12종 출간
류금선 작가
류금선 작가
12종 출간
민문자 작가
민문자 작가
12종 출간
최원현 수필가
최원현 수필가
11종 출간
문재학 시인
문재학 시인
11종 출간
이병두 시인
이병두 시인
10종 출간
이국화 작가
이국화 작가
10종 출간
김승섭 작가
김승섭 작가
10종 출간
이효녕 작가
이효녕 작가
10종 출간
이창원(법성) 시인
이창원(법성) 시인
10종 출간
DSB 한국문학방송 전자책 출간 안내
한국문학방송 전자책 원고(작품) 접수는 poet@hanmail.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문학방송은 지금까지 전자책을 1,450종 남짓 출간하였으며, 판매수익금의 80%를 인세로 드리며 매달 지급정산하고 있습니다.
출간비는 기본분량(시의 경우 최대 100편) 범위내에서 30만원(초과 1편당 2천원씩 추가)입니다. 수필은 최대 40편이 기본 출간비이며 1편 초과당 5천원씩 추가됩니다.
소설은 최대 300페이지까지가 기본출간비이며 100페이지 초과당 7만원씩 추가 됩니다. 원고를 메일로 보내시면 출간계약서와 출간비 입금계좌를 알려드립니다.
출간비를 입금하시면 정식으로 접수가 되어 출간절차가 진행될 것입니다.
전자책 발간완결후에는 필요시(작가님 선택적으로) 종이책도 출간(최소 10권부터 소량으로)해드립니다. 종이책은 출간진행비(기본)가 1책당 7만원이며 문학방송으로
납부하시면 되고, 인쇄비(110쪽 기준 1부당 5천원 내외)는 인쇄소로 납부하시면 됩니다. 전자책 후속 종이책은 지금껏 450종 정도를 출간하였습니다.
혹시 더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010-5151-1482 / poet@hanmail.net).
한국문학방송 전자책 미리보기는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각 전자책 소개글의 제일 아래부분에 미리보기편 링크가 있는데, 그걸 클릭하시면 됩니다.
[북&매거진 코너] http://dsb.kr/section.php?thread=12
전자책 출간시 홍보는 유튜브에 미리보기편을 게시하고, (인터넷신문)한국문학방송, 한국사랑N, 서울오늘신문, 네이버와 다음포털의 블로그와 카페 등에 책소개를 올립니다.

------------------------------------------------------------------------------------------------------------------------------------


[전자책(단행본) 전체 작가(무순)]

(작가명을 클릭하면 관련 도서 또는 영상강좌 리스트가 별도 창으로 열립니다)

강호인 시인
강호인 시인
위맹량 시인
위맹량 시인
김경희 시인
김경희 시인
김관형 시인
김관형 시인
김대식 시인
김대식 시인
김수창 시인
김수창 시인
김성조 시인
김성조 시인
김지향 시인
김지향 시인
김진수 소설가
김진수 소설가
김영월 시인
김영월 시인
박덕규 시인
박덕규 시인
김형출 시인
김형출 시인
김혜영 시인
김혜영 시인
문태성 시인
문태성 시인
박봉환 작가
박봉환 작가
박승자 시인
박승자 시인
박인혜 시인
박인혜 시인
변영희 소설가
변영희 소설가
손용상 소설가
손용상 소설가
안재동 시인
안재동 시인
윤재천 수필가
윤재천 수필가
윤정옥 소설가
윤정옥 소설가
이규석 수필가
이규석 수필가
이성이 시인
이성이 시인
이아영 시인
이아영 시인
이영지 시인
이영지 시인
이재식 시인
이재식 시인
이정님 시인
이정님 시인
이정모 시인
이정모 시인
이정이 시인
이정이 시인
이국화 시인
이국화 시인
전민정 시인
전민정 시인
전성희 시인
전성희 시인
정송전 시인
정송전 시인
조남명 시인
조남명 시인
최두환 시인
최두환 시인
최원철 시인
최원철 시인
허용회 시인
허용회 시인
이덕상 시인
이덕상 시인
한봉전 수필가
한봉전 수필가
김상희 시인
김상희 시인
정해철 시인
정해철 시인
김인태 시인
김인태 시인
최진연 시인
최진연 시인
맹숙영 시인
맹숙영 시인
임선희 화가
임선희 화가
김철기 시인
김철기 시인
남진원 시인
남진원 시인
김용만 소설가
김용만 소설가
정명숙 시인
정명숙 시인
한금산 시인
한금산 시인
문재학 시인
문재학 시인
장대연 시인
장대연 시인
최인찬 시인
최인찬 시인
성종화 시인
성종화 시인
김성열 시인
김성열 시인
최용현 수필가
최용현 수필가
이재천 시인
이재천 시인
전산우 시인
전산우 시인
황장진 수필가
황장진 수필가
배학기 시인
배학기 시인
조숙 수필가
조숙 수필가
정선규 시인
정선규 시인
김용필 소설가
김용필 소설가
한명희 수필가
한명희 수필가
박얼서 시인
박얼서 시인
조성설 시인
조성설 시인
김학 수필가
김학 수필가
박일동 시인
박일동 시인
양봉선 동화인
양봉선 동화인
김소해 시인
김소해 시인
양승본 소설가
양승본 소설가
예박시원 시인
예박시원 시인
신종현 시인
신종현 시인
한석산 시인
한석산 시인
이상조 시인
이상조 시인
김태희 시인
김태희 시인
김기수 시인
김기수 시인
민다선 시인
민다선 시인
강영진 시인
강영진 시인
송병훈 시인
송병훈 시인
이옥천 시인
이옥천 시인
윤행원 수필가
윤행원 수필가
강지혜 시인
강지혜 시인
홍갑선 시인
홍갑선 시인
민문자 시인
민문자 시인
장성자 시인
장성자 시인
유현상 동시인
유현상 동시인
이기은 시인
이기은 시인
류준식 시인
류준식 시인
유순예 시인
유순예 시인
오낙율 시인
오낙율 시인
김정조 작가
김정조 작가
김사빈 작가
김사빈 시인
이미선 수필가
이미선 수필가
김순녀 소설가
김순녀 소설가
천동암 시인
천동암 시인
안행덕 시인
안행덕 시인
천향미 시인
천향미 시인
고선자 시인
고선자 시인
심재기 시인
심재기 시인
심재칠 시인
심재칠 시인
윤이현 동시인
윤이현 동시인
안은순 소설가
안은순 소설가
이윤상 수필가
이윤상 수필가
정영숙 시인
정영숙 시인
최택만 작가
최택만 작가
정목일 수필가
정목일 수필가
조성(조갑환) 수필가
조성 수필가
최해필 시인
최해필 시인
김달호 작가
김달호 작가
김주선 소설가
김주선 소설가
조성원 수필가
조성원 수필가
조춘숙 수필가
조춘숙 수필가
김은자 시인
김은자 시인
김승섭 소설가
김승섭 소설가
하옥이 시인
하옥이 시인
조은길 수필가
조은길 수필가
전덕기 시인
전덕기 시인
엄기원 동시인
엄기원 동시인
이효녕 시인
이효녕 시인
쾨펠연숙 시인
쾨펠연숙 시인
송귀영 시인
송귀영 시인
정호완 작가
정호완 작가
강옥희 시인
강옥희 시인
김흥열 시인
김흥열 시인
박인애 시인
박인애 시인
이자야 수필가
이자야 수필가
최선 시인
최선 시인
박신환 목사
박신환 목사
최남용 소설가
최남용 소설가
박순철 수필가
박순철 수필가
류일석 작가
류일석 작가
신혜경 시인
신혜경 시인
김춘경 시인
김춘경 시인
김한석 소설가
김한석 소설가
금사랑 시인
금사랑 시인
김창수 작가
김창수 작가
가람 시인
가람 시인
안정애 소설가
안정애 소설가
김근이 시인
김근이 시인
홍윤표 시인
홍윤표 시인
곽상철 시인
곽상철 시인
함미자 시인
함미자 시인
김창현 수필가
김창현 수필가
정민시 시인
정민시 시인
이혜우 시인
이혜우 시인
이혜우 시인
조은재 소설가
이경구 수필가
이경구 수필가
최광윤 소설가
최광윤 소설가
최태준 수필가
최태준 수필가
김진환 시인
김진환 시인
설동필 시인
설동필 시인
권오정 시인
권오정 시인
권오정 시인
이성미 시인
이향아 시인
이향아 시인
최옥순국정 시인
최옥순국정
구자운 시인
구자운 시인
노유섭 작가
노유섭 작가
하지연 시인
하지연 시인
이찬용 시인
이찬용 시인
이병두 시인
이병두 시인
김연하 시인
김연하 시인
이은집 소설가
이은집 소설가
조윤주 시인
조윤주 시인
전홍구 시인
전홍구 시인
이길옥 시인
이길옥 시인
나광호 시인
나광호 시인
이흥우 시인
이흥우 시인
이승원 시인
이승원 시인
표연분 시인
표연분 시인
박성락 시인
박성락 시인
박종문 시인
박종문 시인
박선자 수필가
박선자 수필가
김계식 시인
김계식 시인
홍사권 작가
홍사권 작가
김석규 시인
김석규 시인
서정호 목사
서정호 목사
나석중 시인
나석중 시인
최대락 시인
최대락 시인
임춘식 시인
임춘식 시인
민봉기 소설가
민봉기 소설가
이정화 시인
이정화 시인
피덕희 시인
피덕희 시인
이월성 소설가
이월성 소설가
오길순 수필가
오길순 수필가
전성규 작가
전성규 작가
민수식 작가
민수식 작가
김병환 시인
김병환 시인
김은자 수필가
김은자 수필가
최원현 수필가
최원현 수필가
류금선 시인
류금선 시인
임선자 시인
임선자 시인
김종길 수필가
김종길 수필가
한병옥 시인
한병옥 시인
김광수 소설가
김광수 소설가
나창호 수필가
나창호 수필가
설대명 시인
설대명 시인
김후곤 수필가
김후곤 수필가
권창순 동시인
권창순 동시인
박찬현 시인
박찬현 시인
박종길 시인
박종길 시인
이상윤 시인
이상윤 시인
김규화 시인
김규화 시인
최이인 시인
최이인 시인
김국이 시인
김국이 시인
박창호 시인
박창호 시인
이대우 작가
이대우 작가
배수자 시인
배수자 시인
윤준경 시인
윤준경 시인
여정건 소설가
여정건 소설가
최정숙 시인
최정숙 시인
박영래 소설가
박영래 소설가
이창원 시인
이창원 시인
채영선 시
채영선 수필가
김삼식 소설가
김삼식 소설가
송봉현 수필가
송봉현 수필가
신주원 시인
신주원 시인
이해숙 수필가
이해숙 수필가
황숙 시인
황숙 시인
고산지 시인
고산지 시인
엄원용 시인
엄원용 시인
이금례 수필가
이금례 수필가
박문자 수필가
박문자 수필가
김상원 소설가
김상원 소설가
안형식 소설가
안형식 소설가
이명림 시인
이명림 시인
박순옥 소설가
박순옥 소설가
박용신 시인
박용신 시인
홍회정 시인
홍회정 시인
이양우 시인
이양우 시인
하태수 시인
하태수 시인
구양근 수필가
구양근 수필가
노중하 시인
노중하 시인
예원호 수필가
예원호 수필가
옥창열 시인
옥창열 시인
추일명 시인
추일명 시인
추일명 시인
박명환 시인
조선윤 시인
조선윤 시인
김형애 시인
김형애 시인
김안로 시인
김안로 시인
고경자 수필가
고경자 수필가
김현용 소설가
김현용 소설가
정태운 시인
정태운 시인
김홍락 시인
김홍락 시인
김숙경 시인
김숙경 시인
이용부 시인
이용부 시인
류창섭 시인
류창섭 시인
이성남 시인
이성남 시인
고창표 시인
고창표 시인
권영소 시인
권영소 시인
이태순 수필가
이태순 수필가
이학순 시인
이학순 시인
백남렬 시인
백남렬 시인
신승희 시인
신승희 시인
임성일 수필가
임성일 수필가
오금자 시인
오금자 시인
이희정 시인
이희정 시인
서성혜 수필가
서성혜 수필가
강한희 수필가
강한희 수필가
이선숙 시인
이선숙 시인
김태헌 소설가
김태헌 소설가
김영섭 시인
김영섭 시인
권창순 작가
권창순 작가
고산지 시인
고산지 시인
강제실 시인
강제실 시인
김명숙 시인
김명숙 시인
석진 시인
석진 시인
이철우 동시인
이철우 시인
김여울 작가
김여울 작가
이종신 수필가
이종신 수필가
고천석 소설가
고천석 소설가
장일홍 희곡인
장일홍 희곡인
이승 시인
이승 시인
이정승 소설가
이정승 소설가
이영례 시인
이영례 시인
심의섭 수필가
심의섭 수필가
박근수 시인
박근수 시인
이상진 시인
이상진 시인
조윤현 시인
조윤현 시인
고순옥 시인
고순옥 시인
김진항 작가
김진항 작가
최정순 시인
최정순 시인
안종관 시인
안종관 시인
강인숙 시인
강인숙 시인
정해옥 시인
정해옥 시인
장순혁 시인
장순혁 시인
김태수 시인
김태수 시인
강정수 시인
강정수 시인
조환국 시인
조환국 시인
김경자 시인
김경자 시인
최동현 시인
최동현 시인
김주관 시인
김주관 시인
이진우 작가
이진우 작가
한화숙 시인
한화숙 시인
최병구 수필가
최병구 수필가
고창희 시인
고창희 시인
성환구 시인
성환구 시인
송석인 시인
송석인 시인
정태호 시인
정태호 시인
최면열 시인
최면열 시인
홍당무 작가
홍당무 작가
김기산 시인
김기산 시인
윤진원 시인
윤진원 시인
방우달 시인
방우달 시인
김종선 시인
김종선 시인
김행숙 시인
김행숙 시인
염시열 작가
염시열 작가
이일환 수필가
이일환 수필가
장동석 시인
장동석 시인
조진태 작가
조진태 수필가
문경자 수필가
문경자 시인
송재철 소설가
송재철 시인
박병문 사진가
박병문 시인
손정애 시인
손정애 시인
이애옥 작가
이애옥 작가
박희자 시인
박희자 시인
김복희 시인
김복희 시인
주채혁 작가
주채혁 작가
정지윤 시인
정지윤 시인
신보현 작가
신보현 작가
이영구 시인
이영구 시인
곽연수 시인
곽연수 시인
조육현 시인
조육현 시인
김종보 작가
김종보 작가
유혜자 수필가
유혜자 수필가
방경희 시인
방경희 시인
구순자 시인
구순자 시인
남을선 시인
남을선 시인
곽순조 수필가
곽순조 수필가
이용택 시인
이용택 시인
김창민 시인
김창민 시인
이정용 시인
이정용 시인
김도성 소설가
김도성 소설가
서경범 시인
서경범 시인
전호영 시인
전호영 시인
남희우 수필가
남희우 수필가
홍종음 시인
홍종음 시인
안종원 시인
안종원 시인
김석규 수필가
김석규 수필가
한정남 수필가
한정남 수필가






※ 한국문학방송에서 제작된 전자책은 모두 교보문고 등 일반 서점에서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고객지원센터 | 저작권 침해신고 | 제휴 및 광고문의   

상호: 한국문학방송 / 대표자: 안재동 / 사업자등록번호: 109-08-7638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0-서울구로-0186호 / 출판신고번호 제12-610호
연락처: ☎ (H.P)010-5151-1482 | poet@hanmail.net
사이버몰이용약관: 회원약관 준용 (회원약관)
소재지: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73-3, 일이삼타운 2동 2층 252호 (구로소방서 건너편)
우편안내 (주의) ▶책자는 이곳에서 접수가 안됩니다.
발송전 반드시 전화나 메일로 먼저 연락을 바랍니다